(주)고려경영연구소
home intranet contact us e-mail
One's partner your business
sub4flash

금융정보

> 고객센타 > 금융정보


국민투표 89% 개표 현재 51.9% 탈퇴 선택…BBC·ITV 등 英방송 '브렉시트'예상

 영국이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를 선택했다.

세계 5위 경제대국 영국이 EU에서 43년 만의 탈퇴를 선택하면서 글로벌 정치·경제 지형에 대격변이 예상된다.

이날 파운드화 가치는 1985년 이후 31년래 최저로 떨어졌고, 엔화가치는 폭등하는 등 국제 금융시장이 요동치고 있다. EU를 비롯한 각국은 브렉시트 상황에 대비한 비상회의를 소집하는 등 혼돈 속으로 빠져들었다.

23일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한국시간 23일 오후 3시부터 24일 오전 6시까지) 영국 전역에서 실시된 브렉시트 찬반 국민투표에는 영국의 등록 유권자 4천650만 명 가운데 72%가 실제 투표에 나섰다.

개표센터 382곳 중 342곳, 투표 수 89%(한국시간 24일 오후 1시25분 현재)의 개표가 완료돼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탈퇴가 51.9%로 잔류 48.1%에 3.8%포인트 앞섰다. 투표 수로는 2천900만표가 개표된 가운데 탈퇴가 100만표 가까이 앞섰다.

영국 공영방송 BBC와 ITV, 스카이뉴스 등 영국 방송들은 일제히 브렉시트 진영의 승리를 예측했다.

이같은 추세대로 개표가 최종 마감되면 영국은 1973년 EU의 전신인 유럽경제공동체(EEC)에 가입한 이후 43년 만에 이탈한다.

EU는 사상 처음으로 회원국 이탈상황을 맞게돼 회원국이 28개국에서 27개국으로 줄어든다. 영국의 탈퇴에 따른 '이탈 도미노' 우려와함께 EU 위상과 지형 자체가 흔들리는 위기를 맞게 됐다.

영국은 경제 충격뿐 아니라 스코틀랜드 독립 재추진, 북아일랜드나 웨일스의 독립 움직임 등 영연방 체제의 균열 가능성이라는 큰 위기를 맞게 됐다.

영국은 이제 EU 리스본 조약에 따라 EU 이사회와 2년 간 탈퇴 협상을 벌이게 된다. 상품·서비스·자본·노동 이동의 자유는 물론 정치·국방·치안·국경 문제 등 EU 제반 규정을 놓고 새로운 관계를 협상해야한다.

당초 여론조사기관 유고브가 투표 당일에 사전에 명단을 확보한 투표자들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에서는 EU 잔류가 52%, EU 탈퇴가 48%로 예측됐지만, 현재 개표 결과는 반대로 나왔다.

특히 잔류가 압도적으로 우세할 것으로 예상된 지역에서도 잔류 찬성률이 예상보다는 낮은 경우가 많았다.

개표 중반에 접어들 때까지는 양쪽의 차이가 근소해 각 개표센터의 결과가 추가로 나올 때마다 잔류와 탈퇴의 우위가 바뀌며 엎치락뒤치락했으나 현지시간 새벽 3시 이후부터는 탈퇴가 잔류에 2~3% 포인트 차이로 앞선 채 격차를 유지했다.

총 382개 투표센터 가운데 320여 개로 가장 투표센터가 많은 잉글랜드에서 탈퇴 결과를 이끌었다.

웨일스 역시 55% 정도로 탈퇴가 우세했다. 스코틀랜드와 북아일랜드에서는 잔류가 55∼62%로 우세했으나 결과를 뒤집지는 못했다.

이번 국민투표의 투표율은 70%를 훌쩍 넘어 지난해 총선(64.6%) 수준을 크게 웃돌았다.

전문가들은 투표율이 높으면 EU 잔류가, 낮으면 EU 탈퇴가 유리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실제 결과는 그렇지 않았다.

EU 탈퇴가 가져올 변화를 걱정해 '현상 유지'를 택할 부동층이나 변심층이 적지 않을 것이라는 잔류 진영의 기대가 무너진 것이다.

투표 기간 쟁점은 이민 억제 및 주권 회복과 경제로 수렴했다. 이에 비춰보면 영국민 다수가 경제보다는 이민 억제와 EU로부터 주권 회복을 우선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브렉시트가 현실화하면서 이날 금융시장은 패닉에 빠졌다.

영국 파운드화 가치는 장중 10% 폭락했으며 일본 닛케이지수가 7%, 한국 코스피지수가 4%대 폭락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 50년 무산·30년 부진…보험사 초장기채 수요 부진 배경은 webmaster 2017-11-13 10
59 보험 계약 내용 증명할 때도 이젠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webmaster 2017-07-28 114
58 신한금융, 상반기 역대 최고 순익 webmaster 2017-06-23 23
57 추가 금리인하 가능성 열어둔 이주열 한은 총재 “외환유출 위험 없다면 금리인하 고민해야”한다는 지적에 “당연히 그런 고민을 하고 있다” webmaster 2017-05-05 17
56 만도, "2020년까지 이어…" 매수(유지)-동부증권 webmaster 2017-04-28 5
55 코스피 외국인 매도에 낙폭 확대…삼성전자 240만원 밑으로 webmaster 2017-03-09 4
54 상반기 증시관련대금 1경6170조…전년비 13.9%↑ webmaster 2017-02-14 12
53 신한금융, 서울 중구청 복지사업 '드림하티' 후원금 1억원 전달 webmaster 2017-01-25 39
52 한은 기준금리 인하에 시중은행 수신금리 ↓ KAC 2016-08-19 1033
» 영국, 브렉시트 선택했다…43년 만의 EU탈퇴에 세계질서 대격변 KAC 2016-07-15 493
50 <브렉시트> 한국 금융시장 패닉…주가 '털썩'·환율 '급등' KAC 2016-06-24 599
49 브렉시트發 `검은 금요일`…시총 52兆 허공으로(종합) KAC 2016-06-24 577
48 ING생명, 미지급 자살보험금 지급키로 KAC 2016-06-23 670
47 금감원 "자살보험금 2천억원, 소멸시효 지났어도 지급하라"(종합) KAC 2016-06-23 536
46 한은, 기준금리 0.25% 전격 인하…연 1.25% '역대 최저'(종합) KAC 2016-06-23 552
45 한국은행 1.5% 기준금리 동결…4개월 연속 KAC 2015-10-15 1740
44 중국 경제위기, 세계곳곳 무차별적으로 옮겨붙는다(종합) KAC 2015-09-07 1719
43 [기준금리 1% 시대]한은 '깜짝' 인하 배경은? KAC 2015-03-12 1915
42 [변액보험 바로알기上]젊을수록 변액이 유리…세대별 맞춤전략 KAC 2015-01-27 2211
41 기준금리 0.25%p 인하…사상 최저 연 2.0% KAC 2014-10-15 2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