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고려경영연구소
home intranet contact us e-mail
One's partner your business
sub4flash

금융정보

> 고객센타 > 금융정보

  

전승절을 맞아 휴장했던 중국 증시가 나흘 만에 다시 개장을 앞두면서 세계 각국이 우려 섞인 눈으로 지켜보고 있다.

지금까지는 전승절을 앞두고 중국 정부가 부양책을 계속 내놓을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지만 이제는 이마저도 내다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중국 경제가 경착륙하게 된다면 2008년 리먼 브러더스 사태처럼 세계 각국 경제가 침체의 늪에 빠질 위험이 커진다.

◇ 수출·원조 등 중국만 바라보던 신흥국은 이미 위기에

7일 국제금융시장 등에 따르면 중국발 경제 위기는 대(對) 중국 의존도가 높은 동남아시아와 남미 신흥국에 이미 옮아붙었다.

지난달 11일 중국의 깜짝 위안화 평가절하로 신흥국 환율이 외환위기 수준으로 치솟은데다 원자재 수출이 급감하면서 재정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

우선 중국과의 교역비중이 높은 국가들은 당장 수출과 경제 성장률이 급속히 떨어지는 현상을 겪고 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에 따르면 중국을 최대 교역국으로 둔 일본, 한국, 대만의 7월 수출량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11.5% 떨어졌다.

특히 한국 수출은 지난달 14.7%나 줄면서 세계 금융위기가 발생한 직후인 2009년 8월(-20.9%) 이후 6년 만에 최대 폭으로 떨어졌다. 중국 수요의 약화로 당장 이 나라로의 수출이 7.6% 줄었다.

전체 수출의 4분의 1을 중국에 기대온 칠레는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반 토막 날 것으로 보인다.

칠레의 2010∼2013년 연간 성장률은 4%였지만 중국발 악재가 터진 올해는 성장률이 1.8%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베네수엘라에서는 중국 수요 둔화 등에 따른 저유가의 타격을 받아 경제가 휘청거리고 있다. 정부가 물가 상승률을 공개를 포기할 정도로 심각한 인플레이션에 서민들이 고통받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전체 수출의 60%를 금, 석탄 등 원자재에 의존하는 국가다. 최근 중국의 원자재 수요가 줄면서 올 상반기 경제 성장률은 2008년 이래 가장 낮은 4.7%를 기록하기도 했다.

수출에 타격을 입은 신흥국들은 위안화 평가절하 직후 환율시장이 요동치면서 이중고를 겪고 있다.

인도네시아 루피아화 가치는 1998년 아시아 외환위기 이후 처음으로 최저치를 기록했고 말레이시아 링깃화 역시 올해 초 대비 15% 이상 하락했다.

브라질, 러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자원 수출국 역시 통화 가치 급락으로 자본 유출 위험에 놓였다.

여기에 중국이 신흥국에 제공을 약속한 차관 역시 세계 경제를 누르는 요인이 될 수 있다.

중국은 그동안 세계 각국을 돌며 막대한 금액을 지원하겠다고 공언해왔다.

시진핑 국가주석은 작년 중남미 순방에서 아르헨티나와 베네수엘라에 각각 75억달러, 40억달러의 차관 제공을 약속했고 리커창 중국 총리는 동남아시아를 방문해 태국, 미얀마, 라오스, 캄보디아에 30억 달러 차관을 제의했다.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과 아프리카에 약속한 차관도 각각 200억 달러, 300억 달러에 달한다.

중국 경기가 어려워지면서 차관 제공이 지연·취소되거나 최악의 경우 상환 요구가 시작되면 아시아, 남미, 아프리카의 신흥국 경제도 압박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경제 위기의 여파는 상대적으로 의존도가 높은 신흥국에만 그치지 않는다.

세계 경제가 서로 얽혀 있어 한 곳이 무너지면 도미노처럼 연쇄적으로 위기가 번지는데다 생각지 못한 악재가 닥치기도 한다.

미국 농기계 제조업체인 '존디어'가 연쇄 경제 위기의 대표적 사례다.

중국발 경제 위기가 심화하면서 존디어는 난데없이 남미지역 매출이 급감했다.

중국이 커피, 대두, 설탕 등 농산물 수입을 줄이자 브라질 등 남미국가 농민의 여건이 나빠졌다.

돈이 없는 농민들은 존디어에서 농기계를 구입하지 않았고 존디어의 올해 남미 매출은 25% 감소할 전망이다.

이처럼 중국과의 교역 규모가 크지 않은 국가라도 간접적으로 악영향을 받을 수 있다.

신흥국에서 유출된 자금이 미국, 일본 등 선진국으로 몰리고 있지만 이들 국가가 글로벌 위기에서 빗겨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오히려 예상치 못한 부작용이 벌어질 수 있다.

일본의 경우 중국에서 빠진 자금이 안전자산인 엔화로 몰리면 '엔고'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

엔화 약세 정책으로 간신히 경제 숨통을 틔워놓은 일본으로서는 수출 경쟁력이 떨어지고 디플레이션(물가 하락)의 그림자에서 벗어나기도 어려워지는 것이다.

엔화 가치는 중국의 위안화 평가절하 조치 이후 상승 흐름을 보여 일본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유로화 역시 위안화 절하 사태 이후 안전자산으로 간주되면서 가치가 올라 유럽국가들의 수출에 비상이 걸렸다. 이에 유럽중앙은행(ECB)의 추가 양적완화 전망이 시장에 퍼지고 있다.

미국도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 인상 시기를 가늠하는 상황에서 달러 강세가 지속되는 것이 달갑지 않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중국 경제가 경착륙하면 미국의 금리인상 시기는 몇 달간 연기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이 위안화 가치를 내리면서 전 세계에 값싼 중국산 제품이 유통되면 선진국들로서는 디플레이션을 극복하기 더 어려워진다. 중국과는 교역량이 많지 않더라도 가격 면에서 수출 경쟁력이 떨어지는 문제도 발생한다.

중국이 디플레이션 수출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세계 경제가 미국발 금융위기(2008~2009년)와 유럽 재정위기(2011~2012년)에 이어 10년 내 세 번째 디플레이션(물가 하락) 위기로 빠져들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피델리티의 도미닉 로시 최고투자책임자는 최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기고문에서 최근 발생한 세 번째 디플레 물결은 중국발 쇼크에 따른 신흥국 위기로부터 발생했다고 말했다.

로시는 "신흥시장의 위기가 외환시장의 혼란을 시작으로 원자재, 부채, 주식, 실물 경제의 동요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2008년 미국에서 시작된 금융위기가 장기간 전 세계 경제를 짓눌렀던 것처럼 세계 실물경제에서 비중이 가장 큰 중국이 무너지면 신흥국은 물론 선진국 경제에도 충격을 줄 여지가 크다.


◇ 금융위 "중국 성장 둔화, 한국 경제에 위협 요인"


"실물에 악영향…금융위기 발생 가능성은 제한적"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금융위원회가 최근 중국 경제의 성장 둔화가 한국 경제에 위협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금융위는 중국이 한국의 실물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면서도 과거 금융위기와 같은 급격한 불안 상황이 생길 가능성은 작게 봤다.

금융위는 7일 최근 중국 경제 진단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중국 경제의 성장률 둔화와 구조개혁은 기본적으로 한국 경제에 하방 요인이 된다고 분석했다.

단기적으로 중국의 성장률이 하락하면 내수가 위축돼 한국의 대 중국 수출이 둔화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중국이 제3국 시장으로 덤핑 수출에 나설 가능성, 대 중국 수출 비중이 큰 신흥국 성장률이 둔화하면서 한국의 신흥국 수출이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했다.

중장기적으로도 위협 요인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중국의 성장 전략 전환이 실패하면 한국의 수출이 줄어들고, 중국이 성장 전략 전환에 성공해 산업이 고도화되면 한국의 주력 수출 제품을 중국이 대체할 가능성을 제기했다.

금융시장은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고 봤다.

원자재 가격이 하락하고 정치 불안이 심화하면서 신흥국에 대한 경계감이 고조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과거 금융위기와 같은 급격한 불안이 발생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것이 일반적인 평가라고 설명했다.

한국의 경제 펀더멘털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고 세계 금융시장의 취약성도 크지 않은 만큼 시스템 리스크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분석했다.

금융위는 중국의 성장 둔화와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등 대외 리스크 요인이 가계부채나 기업부채로 전이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기업부채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협력업체와 지역경제에 파급 효과가 큰 대기업그룹 부채를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 50년 무산·30년 부진…보험사 초장기채 수요 부진 배경은 webmaster 2017-11-13 10
59 보험 계약 내용 증명할 때도 이젠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webmaster 2017-07-28 114
58 신한금융, 상반기 역대 최고 순익 webmaster 2017-06-23 23
57 추가 금리인하 가능성 열어둔 이주열 한은 총재 “외환유출 위험 없다면 금리인하 고민해야”한다는 지적에 “당연히 그런 고민을 하고 있다” webmaster 2017-05-05 17
56 만도, "2020년까지 이어…" 매수(유지)-동부증권 webmaster 2017-04-28 5
55 코스피 외국인 매도에 낙폭 확대…삼성전자 240만원 밑으로 webmaster 2017-03-09 4
54 상반기 증시관련대금 1경6170조…전년비 13.9%↑ webmaster 2017-02-14 12
53 신한금융, 서울 중구청 복지사업 '드림하티' 후원금 1억원 전달 webmaster 2017-01-25 39
52 한은 기준금리 인하에 시중은행 수신금리 ↓ KAC 2016-08-19 1033
51 영국, 브렉시트 선택했다…43년 만의 EU탈퇴에 세계질서 대격변 KAC 2016-07-15 493
50 <브렉시트> 한국 금융시장 패닉…주가 '털썩'·환율 '급등' KAC 2016-06-24 599
49 브렉시트發 `검은 금요일`…시총 52兆 허공으로(종합) KAC 2016-06-24 577
48 ING생명, 미지급 자살보험금 지급키로 KAC 2016-06-23 670
47 금감원 "자살보험금 2천억원, 소멸시효 지났어도 지급하라"(종합) KAC 2016-06-23 536
46 한은, 기준금리 0.25% 전격 인하…연 1.25% '역대 최저'(종합) KAC 2016-06-23 552
45 한국은행 1.5% 기준금리 동결…4개월 연속 KAC 2015-10-15 1740
» 중국 경제위기, 세계곳곳 무차별적으로 옮겨붙는다(종합) KAC 2015-09-07 1719
43 [기준금리 1% 시대]한은 '깜짝' 인하 배경은? KAC 2015-03-12 1915
42 [변액보험 바로알기上]젊을수록 변액이 유리…세대별 맞춤전략 KAC 2015-01-27 2211
41 기준금리 0.25%p 인하…사상 최저 연 2.0% KAC 2014-10-15 2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