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고려경영연구소
home intranet contact us e-mail
One's partner your business
sub4flash

금융정보

> 고객센타 > 금융정보

<단위:원>



올해 29살인 김씨는 지난해 말 극적으로 취업에 성공했다. 외국계 기업인 덕분에 그의 초봉은 280만원으로 또래보다 많은 편이다. 어렵게 취업한 만큼 월급의 70%를 저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그의 재무담당자인 옥상철 ING생명 FC는 적금 80만원, 실손보험 10만원, 개인연금 20만원, 변액보험 20만원 등 총 130만원을 고정 저축액으로 설계했다. 옥 FC는 “변액보험은 20~30대에 오히려 유리하다”며 “김씨처럼 20대부터 시작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그가 젊은 층에 변액보험을 추천하는 이유는 리스크를 감당할 수 있는 시간이 많기 때문이다. 50대 이상이 변액보험을 10년 가입했다가 원금 손실이 나면 당장 써야 할 연금액에 타격을 입는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젊은 30~40대는 10년 납부 후 원금 회복이 안 되더라도 이를 극복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있다.

◇젊은 층, 사업자금 마련용


<출처:생명보험협회, 단위: 만원, 기간: 2014년 1~10월>


변액보험을 젊은 층에 권하는 이유는 40대 이후 ‘비상자금’을 위해서다. 20대 후반 직장 생활을 시작하더라도 언제까지 직장생활을 할 수 있을지 불확실성이 크다. 국민연금을 받는 65세까지 정년이 보장되는 신의 직장은 거의 없다. 불안한 직장생활을 하면서 갑작스러운 실직이나 이직 등을 대비한 목돈마련이 필요하다. 옥 FC는 “10년 이상 직장 생활을 하다가 창업을 할 수도 있다”며 “갑자기 5000만원 이상 사업자금을 구하려면 대출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부담이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입사 초기부터 10년 이상 꾸준히 변액보험으로 목돈을 마련해두면 든든하다. 창업자금 등 갑자기 목돈이 필요할 때 유용하게 쓸 수 있다. 옥 FC는 “최근 월 30~50만원씩 변액보험에 가입하는 직장인들이 늘고 있다”며 “투자 마인드가 있고 리스크를 감내할 수 있는 공격적인 성향의 고객들이 많은 편”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ING생명의 변액보험 가입자 수는 지난해 1분기 대비 4분기에 두 배 가까이 늘었다. ING생명 관계자는 “50만원의 미만의 소액 직장인 가입자 비중이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해외펀드 이자소득세, 100% 비과세

최근 고액 자산가들의 수요도 늘고 있다. 기준금리가 점점 낮아지고 세제혜택이 없어지는 상황에서 변액보험이 가장 확실한 비과세 상품이기 때문이다. 연말정산 시 소득공제 혜택을 주는 개인연금 상품과 달리 변액보험의 비과세 혜택은 정부가 중간에 바꿀 수 없다. 옥 FC는 “변액보험의 100% 비과세 혜택은 정부가 마음대로 바꿀 수 없다”며 “설사 관련 법이 바뀌더라도 소급적용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고액 자산가들의 가장 큰 메리트는 세금 혜택이다. 10년 이상 내면 변액보험 계좌에서 나오는 수익금에 대해 100% 비과세다. 해외 펀드는 연금저축펀드보다 변액보험이 더 유리하다. 해외 펀드는 국내 주식형 펀드와 달리 15.4%의 이자 소득세를 내지만 변액 보험을 통해 해외 펀드에 가입하면 100% 비과세 혜택을 본다. 연금저축펀드는 연금을 빋는 시점에 5.5% 배당소득세만 내면 된다. 옥 FC는 “지금처럼 국내 주식 시장이 침체된 상황에선 해외 펀드 라인업이 좋은 변액보험 상품이 유리하다”며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을뿐더러 세금 혜택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 50년 무산·30년 부진…보험사 초장기채 수요 부진 배경은 webmaster 2017-11-13 10
59 보험 계약 내용 증명할 때도 이젠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webmaster 2017-07-28 114
58 신한금융, 상반기 역대 최고 순익 webmaster 2017-06-23 23
57 추가 금리인하 가능성 열어둔 이주열 한은 총재 “외환유출 위험 없다면 금리인하 고민해야”한다는 지적에 “당연히 그런 고민을 하고 있다” webmaster 2017-05-05 17
56 만도, "2020년까지 이어…" 매수(유지)-동부증권 webmaster 2017-04-28 5
55 코스피 외국인 매도에 낙폭 확대…삼성전자 240만원 밑으로 webmaster 2017-03-09 4
54 상반기 증시관련대금 1경6170조…전년비 13.9%↑ webmaster 2017-02-14 12
53 신한금융, 서울 중구청 복지사업 '드림하티' 후원금 1억원 전달 webmaster 2017-01-25 39
52 한은 기준금리 인하에 시중은행 수신금리 ↓ KAC 2016-08-19 1032
51 영국, 브렉시트 선택했다…43년 만의 EU탈퇴에 세계질서 대격변 KAC 2016-07-15 493
50 <브렉시트> 한국 금융시장 패닉…주가 '털썩'·환율 '급등' KAC 2016-06-24 599
49 브렉시트發 `검은 금요일`…시총 52兆 허공으로(종합) KAC 2016-06-24 577
48 ING생명, 미지급 자살보험금 지급키로 KAC 2016-06-23 670
47 금감원 "자살보험금 2천억원, 소멸시효 지났어도 지급하라"(종합) KAC 2016-06-23 536
46 한은, 기준금리 0.25% 전격 인하…연 1.25% '역대 최저'(종합) KAC 2016-06-23 552
45 한국은행 1.5% 기준금리 동결…4개월 연속 KAC 2015-10-15 1740
44 중국 경제위기, 세계곳곳 무차별적으로 옮겨붙는다(종합) KAC 2015-09-07 1719
43 [기준금리 1% 시대]한은 '깜짝' 인하 배경은? KAC 2015-03-12 1915
» [변액보험 바로알기上]젊을수록 변액이 유리…세대별 맞춤전략 KAC 2015-01-27 2211
41 기준금리 0.25%p 인하…사상 최저 연 2.0% KAC 2014-10-15 2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