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고려경영연구소
home intranet contact us e-mail
One's partner your business
sub4flash

금융정보

> 고객센타 > 금융정보


 이에 따라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2008년 12월부터 이어온 초저금리 기조를 유지하기로 했다.

올해 예상 GDP성장률 하향에도 낙관적 경제전망 제시

옐런 "필요한 시점에 기준금리 인상할 수단 있어"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18일(현지시간) 현재 월 450억달러인 양적완화(QE) 규모를 내달부터 350억달러로 100억달러 추가 축소하기로 했다.

기준금리를 제로(0∼0.25%)에 가깝게 운용하는 초저금리 기조는 상당기간(for a considerable time) 이어가기로 했다.

또 미국의 올해 경제성장 전망치를 애초 예상보다 대폭 낮추면서도 경기 개선을 낙관했다.

연준은 17일부터 이틀간 금융·통화 정책을 결정하는 기구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연준은 벤 버냉키 전 의장이 주재한 지난해 12월과 지난 1월, 그리고 재닛 옐런 의장이 의사봉을 잡은 3월 및 4월 FOMC 회의에서 미국의 전반적인 경기와 고용 상황 등이 꾸준하게 개선되고 있다고 판단해 양적완화(QE) 규모를 각각 100억달러 줄이는 내용의 테이퍼링(tapering·자산 매입 축소)을 결정한 바 있다.

따라서 이번까지 다섯 차례 회의 연속으로 양적완화 규모를 축소했다.

연준은 2012년 9월부터 매달 국채 450억달러와 모기지(주택담보부채권) 400억달러 등 850억달러어치의 채권을 사들임으로써 시중 유동성을 확대하는 3차 양적완화(QE3) 정책을 써왔다.

그러나 지금까지 국채와 모기지채 매입 액수를 각각 250억달러씩 줄임으로써 전체 양적완화 규모는 6개월 사이 500억달러 감소했다.

연준이 그동안 3차례 양적완화 조치를 통해 사들인 채권 자산은 4조3천400억달러 상당에 달한다.

전문가들도 최근 미국 경기·고용 지표가 괜찮다는 점을 들어 연준이 테이퍼링을 지속할 것이라고 대체로 예상했다.

연준도 이날 FOMC 회의 직후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의 경제 활동은 연초 악천후에서 벗어나 반등하고 있다(rebounded)"고 진단했다.

그동안 FOMC 회의에서 '점진적이고 완만한 속도로 확장하고 있다'거나 '호전되고 있다'(picked up)고 표현했던 것과 비교하면 경기 개선에 대한 연준의 낙관적 전망이 더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옐런 의장도 이날 회의 직후 기자회견에서 "경제는 현재(2분기) 회복되는 상황이고 점진적인 속도로 확장을 지속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목표를 향해 계속 진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준의 현행 목표는 완전 고용 실현과 물가상승률 안정(2% 이내)이다.

연준은 또 성명에서 "노동시장 지표는 대체로 개선 추세를 보여주고 있고 실업률도 떨어졌으나 여전히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연준은 성명에서 "여러 요인을 평가할 때 현 추세로라면 채권 매입을 끝내고서도 '상당 기간' 초저금리 기조를 이어가는 게 적절하다"고 밝혔다.

연준은 3월 FOMC 회의에서 새로운 '선제 안내'(포워드 가이던스)로 금리를 인상하기 전에 고용 상황과 인플레이션, 경기 전망 등 '광범위한 정보'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기로 한 바 있다.

시장 전문가들은 이런 속도라면 올해 10월께 연준의 경기 부양 프로그램이 완전히 종료하고 내년 중반 이후 기준금리가 인상될 것으로 점치고 있다.

FOMC 위원들도 평균적으로 미국의 기준금리가 내년 말에는 연 1.13%로 상승하고 2016년 말에는 연 2.5%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연준은 그럼에도 이번 회의에서도 구체적인 금리 인상 시점 등 통화 및 금리 정책 정상화를 위한 출구전략과 관련한 '힌트'는 제시하지 않았다.

옐런 의장은 "미국 경제는 아직 연준의 도움없이 지속적으로 강하게 성장할 만큼 건강하지 못하다"며 "필요한 때 단기 금리를 올리는 데 필요한 수단을 가지고 있다고 확신한다"고만 말했다.

연준의 이날 결정에는 옐런 의장과 최근 상원 인준을 받은 스탠리 피셔 부의장 등 11명의 위원이 만장일치로 찬성했다.

이와 함께 연준은 이날 내놓은 올해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3월에 제시한 2.8∼3.0%에서 2.1∼2.3%로 하향조정했다.

1분기 미국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혹한, 한파 등 악천후로 인해 뒷걸음질(-1.0%)한 점을 반영한 것이다.

그러나 2분기 이후 경기가 꾸준히 나아지고 있다고 봐 내년 국내총생산(GDP) 성장 전망치는 3.0∼3.2%, 2016년의 전망치는 2.5∼3.0%로 지난 3월 내놓은 수치를 각각 유지했다.

연준은 아울러 올해의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기존의 1.5∼1.6%에서 1.5∼1.7%로 소폭 상향 수정했다.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의 전년 동월 대비 상승폭이 연준의 물가 목표치 2%를 웃도는 2.1%로 발표된 직후에 나왔다.

옐런 의장은 그러나 기자회견에서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도 대수로운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연준은 이밖에 올해의 예상 실업률을 6.0∼6.1%로 제시했다. 지난 3월에 제시한 실업률 예상치는 6.1∼6.3%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200 기준금리 또 동결..채권 전략 '안갯속' KAC 2013-04-12 2189
199 금융위 "금융권, 중기대출의 질 높여야" KAC 2013-06-07 2096
198 기준금리 0.25%p 인하…사상 최저 연 2.0% KAC 2014-10-15 2090
» 美연준, 양적완화 100억弗 또 축소…초저금리 유지 KAC 2014-06-19 2057
196 <1> 기본이 답이다 KAC 2013-08-05 2038
195 종신보험 ‘만능형’ VS 정기보험 ’실속형’, 내 필요와 여력에 맞춰야 KAC 2013-11-21 2016
194 달러 뚝뚝…‘換테크’ 똑똑하게 하려면 KAC 2014-07-14 2016
193 한은 기준금리 年 2.50%…4개월 연속 동결(종합) KAC 2013-09-12 2015
192 내년 성장률 3.8%로 0.2%p↓…"대부분 해외요인" KAC 2013-10-10 2003
191 한은 기준금리 2.50%→2.25%로 인하…46개월만에 최저(종합) KAC 2014-08-14 1972
190 <한은의 경제성장률 '낙관'…타당성 있나>(종합) KAC 2013-07-11 1958
189 [PENSION PLAN] 인플레 공포…물가와의 장기전에서 이기는 기술 KAC 2014-04-18 1936
188 <3분기 GDP 3.3% 성장>경기 ‘바닥’ 벗어났지만…‘저성장 터널’ 탈출까진 먼 길 KAC 2013-10-25 1929
187 금융연 “올해 경제성장률 4.1% 될것” KAC 2014-05-12 1926
186 한은 기준금리 10개월째 동결…연 2.50%(종합) KAC 2014-03-13 1923
185 [기준금리 1% 시대]한은 '깜짝' 인하 배경은? KAC 2015-03-12 1915
184 [시황] 네 마녀의 날 만기일 변동성 극심할 듯...국내 증시 마지막 고비 KAC 2014-06-12 1878
183 이주열 "물가상승 압력 생기면 선제적 금리인상 논의"(종합) KAC 2014-04-10 1866
182 [뉴스&이슈] 가계 부채 개선대책 내용과 영향 KAC 2014-03-03 1865
181 [PENSION PLAN] ‘100-나이’ 법칙으로 위험자산에 투자하라 KAC 2014-01-28 1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