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고려경영연구소
home intranet contact us e-mail
One's partner your business
sub4flash

금융정보

> 고객센타 > 금융정보


 


저물가 기조가 장기화할 조짐이다. 평균수명이 늘어나면서 노후가 길어지면 저물가의 영향은 더 커진다. 노후 자금을 안전 자산에만 묻어두면 물가의 역습에 속수무책 당할 수밖에 없다. 인플레이션의 공포를 단적으로 보여 주는 독일과 오스트리아 간 ‘맥주전쟁’의 교훈을 되새겨봐야 할 때다.

제1차 세계대전 직후 독일과 오스트리아 사이에 맥주전쟁이 있었다. 그 사연은 이렇다. 똑같은 패전국임에도 전쟁의 여파는 시차를 두고 양국을 습격했는데, 먼저 타격을 받은 곳은 오스트리아였다. 오스트리아의 화폐 크로네의 가치가 급락한 것이다. 국경 지대에 있는 오스트리아의 잘츠부르크에서는 독일 돈 1마르크가 70크로네를 호가할 정도였다. 당시는 여권 없이도 국경을 맘대로 오갈 수 있었기 때문에 독일의 바이에른 주민들은 잘츠부르크로 건너 와서 각종 생필품을 사가기 시작했다. 자동차 수리는 물론 환자를 잘츠부르크로 데리고 와서는 치료를 하고 약까지 지어갔다.

급기야 독일 세관이 행동에 나섰다. 오스트리아에서 오는 물품을 모두 몰수하기 시작한 것이다. 하지만 하나의 물품만은 몰수할 수가 없었는데, 그것은 뱃속에 들어간 맥주였다. 독일인들의 맥주 사랑이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국경 지역의 바이에른 주민들은 보다 싼값에 맥주를 마시기 위해 잘츠부르크로 몰려들었다. 매일 환율표를 확인하면서 자기 고장에서 1리터 마시는 데 드는 돈으로 오스트리아에서는 얼마나 마실 수 있는지 계산기를 두드리는 게 일상사가 됐다. 독일의 국경 지역 마을 사람들은 아내와 아이들을 데리고 쇼핑을 하고, 뱃속에 많은 양의 맥주를 넣기 위해 오스트리아 국경 마을로 밀려들어 갔다. 오스트리아 출신의 세계적인 작가 슈테판 츠바이크의 증언에 의하면 오스트리아의 국경 마을은 술 취한 사람들의 고성방가와 뱃속에 쓸어 담은 맥주를 토해 내는 사람들로 악마의 거주지가 됐다. 술에 취해 인사불성이 된 독일인들은 손수레에 실려 독일로 가는 객차에 실렸다. 맥주의 저주를 맘껏 즐긴 것이다. 이때까지만 해도 바이에른 사람들은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 무서운 복수를 상상조차 할 수 없었다.

곧이어 오스트리아의 크로네 가치는 안정되고 독일의 마르크화가 폭락했다. 상황이 바뀌자 독일인들 앞에 놓인 것은 맥주와 마르크화의 저주였다. 달걀 하나에 40억 마르크를 호가하고, 거지가 10만 마르크의 지폐를 하수구에 버리는 사태가 발생한 것이다. 이제 오스트리아인들이 맥주의 저주를 즐기기 시작했다. 오스트리아인들이 싸게 맥주를 마시기 위해 독일 마을로 달려간 것이다. 이를 두고 츠바이크는 “꼭 같은 연극이 두 번째로 시작됐지만, 반대 방향으로 일어났다”며 “양쪽 나라의 인플레 사이에서 벌어진 이 맥주전쟁은 나의 가장 기묘한 추억에 속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맥주전쟁의 역설…저물가 시대 장기화에 대한 경고

이 맥주전쟁은 비록 극단적인 사례이긴 하나 인플레의 무서움을 잘 드러내고 있다. 요즘 같은 저물가 시대에 과연 가능한 이야기냐고 웃어넘길 수도, 지나간 역사의 한 에피소드로 치부해 버릴 수도 있다. 하지만 아무리 저물가라도 기간이 길어지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가랑비에 옷 젖는 것처럼 기간이 길어지면 저물가의 영향도 짙어지는 법이다. 가령 물가가 매년 2%씩 올라가면 20년 뒤 화폐가치는 67% 수준으로 떨어지고, 30년 뒤에는 55% 수준으로 하락한다. 물가가 3%면 어떻게 될까. 10년 뒤에는 74%, 20년 뒤에는 55%, 30년 뒤에는 41% 수준으로 화폐의 가치는 떨어진다. 물가가 4%로 올라가면 화폐의 가치는 10년 뒤 67%, 20년 뒤 45%, 30년 뒤엔 30% 수준으로 추락한다. 물가가 2%에서 3%, 4%로 올라갈 때 화폐의 가치가 반 토막 나는 데 걸리는 시간은 36년에서 24년, 18년으로 단축된다.

20~30년 뒤는 맥주전쟁처럼 피부에 와 닿지 않는 이야기로 들릴 수 있다. 하지만 요즘 은퇴자들에게 20~30년의 시간은 대부분 겪어 내야 하는 가까운 미래다. 수명이 늘었기 때문이다. 특히 세계에서 고령화 속도가 가장 빠른 우리나라에선 더욱 현실적인 시간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밤새 안녕하면 50세는 2.4시간, 60세는 3.6시간, 70세는 6시간, 80세는 10.3시간 수명이 늘어난다. 이를 1년으로 환산하면 50세의 수명은 37일, 60세는 55일, 70세는 91일, 80세는 157일 늘어나게 된다. 이는 어디까지나 평균적인 수치다. 아마도 반 이상은 이보다 더 수명이 늘어날 것이다. 현재 우리나라 사람들의 평균수명이 80세 정도인 점을 감안하면 지금 생존해 있는 50세 이상의 사람 중 대부분은 은퇴 후 30년 이상을 살 가능성이 높다고 봐야 한다. 물가가 안정돼 있는 요즘이라 해도 대부분의 중장년들은 화폐가치가 반 토막 나는 시점까지 생존해 있을 것이라는 뜻이다.

물가를 생각할 때 시간 외에 고려해야 할 게 하나 더 있다. 바로 생활물가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접하는 물가는 소비자물가다. 통계청에서는 매달 상품 가격이나 서비스 요금의 변동률을 측정해 소비자물가지수를 발표한다. 소비자물가지수는 가계소비지출 비중이 1만 분의 1 이상인 481개 품목을 대상으로 작성된다. 그러나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물가는 구입 품목이나 구입 빈도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소비자물가지수와 체감물가 사이에는 괴리가 발생한다. 이런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개발된 것이 생활물가지수인데, 이는 소비자들이 직접 체감하는 일명 장바구니 물가지수로 소득 증감에 관계없이 소비지출이 필요한 142개 기본 생필품을 대상으로 작성된다.

생활물가지수는 1996년부터 발표되기 시작했는데, 최근 2년간은 2% 이하의 낮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지만 기간을 길게 보면 상황은 다르다. 1996년부터 2013년까지 18년간 생활물가지수의 연평균 상승률은 4.1%나 된다. 최근 2년간 상승률보다 2배 이상이나 높다. 가장 자주 접하는 소비자물가지수의 18년간 연평균 상승률 3.3%와 비교해도 높다. 귀로 듣는 물가보다 체감하는 물가가 높은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인플레로부터 노후 자산 보호, 변액연금 가장 적절

노후가 길어지면 저물가의 영향은 커진다. ‘긴 병에 효자 없다’는 말과 같은 이치다. 이런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노후 자금을 예금과 같은 안전 자산에만 묻어두면 물가의 역습에 속수무책 당할 수밖에 없다. 최근의 저금리가 구조적 현상임을 감안하면 안전 자산 수익률로는 물가를 커버하기 힘들다. 원리금이 보장된다고 해서 안전하다고 생각한 자산의 가치가 점차 소멸돼 가는 것이다. 안전 자산의 가치가 떨어지면 생활 곳곳에 구멍이 숭숭 뚫리게 된다. 특히 노후 자산의 가치가 떨어지는 가운데 몸이 돈을 요구하기 시작하면 큰일이다. 인플레로부터 노후 자산을 보호해야 하는 절실한 이유다. 은퇴자들이 특별히 관심을 기울여야 할 부분이다. 이제 안전 자산의 관점을 원리금 보장에서 자산 가치의 보존으로 바꾸어야 할 때다.

맥주전쟁의 승자는 외부적 요인에 의해 결정됐지만, 물가와의 장기전에서 이기는 길은 스스로 선택할 수 있다. 인플레의 헤지에 초점을 맞춘 연금 전략을 수립하는 게 바로 그 길이다. 매년 물가상승률만큼 급여가 인상되는 국민연금 가입 기간을 최대한 길게 유지하고, 사적연금으로 국민연금의 부족분을 보충하도록 하는 것이다. 사적연금 중에서 물가를 방어해 주는 상품으로는 변액연금이 최고다. 변액연금은 금리를 일정 부분 보장해 주면서도 시장금리 이상의 기대수익을 추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은퇴할 때까지 모아놓은 퇴직연금이나 기타 금융 자산의 일정 부분을 변액연금으로 전환하면 된다. 원금 손실의 우려는 있지만 자산 배분 차원에서 노후 자금의 일부를 펀드에 가입하는 것도 대안이 될 수 있다. 지금 당장의 위험을 두려워하기보다는 후일이지만 반드시 닥치고 말 위험에 대비하는 현명함이 요구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200 기준금리 또 동결..채권 전략 '안갯속' KAC 2013-04-12 2189
199 금융위 "금융권, 중기대출의 질 높여야" KAC 2013-06-07 2096
198 기준금리 0.25%p 인하…사상 최저 연 2.0% KAC 2014-10-15 2090
197 美연준, 양적완화 100억弗 또 축소…초저금리 유지 KAC 2014-06-19 2057
196 <1> 기본이 답이다 KAC 2013-08-05 2038
195 종신보험 ‘만능형’ VS 정기보험 ’실속형’, 내 필요와 여력에 맞춰야 KAC 2013-11-21 2016
194 달러 뚝뚝…‘換테크’ 똑똑하게 하려면 KAC 2014-07-14 2016
193 한은 기준금리 年 2.50%…4개월 연속 동결(종합) KAC 2013-09-12 2015
192 내년 성장률 3.8%로 0.2%p↓…"대부분 해외요인" KAC 2013-10-10 2003
191 한은 기준금리 2.50%→2.25%로 인하…46개월만에 최저(종합) KAC 2014-08-14 1972
190 <한은의 경제성장률 '낙관'…타당성 있나>(종합) KAC 2013-07-11 1958
» [PENSION PLAN] 인플레 공포…물가와의 장기전에서 이기는 기술 KAC 2014-04-18 1936
188 <3분기 GDP 3.3% 성장>경기 ‘바닥’ 벗어났지만…‘저성장 터널’ 탈출까진 먼 길 KAC 2013-10-25 1929
187 금융연 “올해 경제성장률 4.1% 될것” KAC 2014-05-12 1926
186 한은 기준금리 10개월째 동결…연 2.50%(종합) KAC 2014-03-13 1923
185 [기준금리 1% 시대]한은 '깜짝' 인하 배경은? KAC 2015-03-12 1915
184 [시황] 네 마녀의 날 만기일 변동성 극심할 듯...국내 증시 마지막 고비 KAC 2014-06-12 1878
183 이주열 "물가상승 압력 생기면 선제적 금리인상 논의"(종합) KAC 2014-04-10 1866
182 [뉴스&이슈] 가계 부채 개선대책 내용과 영향 KAC 2014-03-03 1865
181 [PENSION PLAN] ‘100-나이’ 법칙으로 위험자산에 투자하라 KAC 2014-01-28 1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