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고려경영연구소
home intranet contact us e-mail
One's partner your business
sub4flash

금융정보

> 고객센타 > 금융정보

최근 고액의 치료비가 드는 중대질병(CI) 발생이 늘어나면서 개인 의료비 부담이 커지고 있다. 이에 과도한 의료비 지출 때문에 빈곤층으로 전락하는 '메디푸어(Medi-poor)'를 예방하기 위해 중대질병(CI)·일반질병(GI) 보험에 가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3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가계(개인) 의료비 부담을 의미하는 민간 의료비 규모는 2016년 54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08년(27조5000억원)과 비교해 2배나 늘어난 수치다. 

구체적으로 심장수술진료비의 경우 10년전에 비해 41.1%증가했다. 혈관수술 치료비의 경우에도 같은 기간 23.3% 늘었다. 심장, 혈관 등을 포함한 슬·고관절, 백내장, 치핵 등 33개 주요수술의 평균비용도 16.6% 증가했다.

지난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2016년 건강보험통계연보'를 보면 1인당 1000만원을 초과하는 고액환자 진료비는 전체 진료비의 약 30%나 차지했다.


특히 백혈병, 악성신생물(암), 뇌출혈, 심근경색 등 중대 질병의 발병자수와 진료비가 늘어나고 있다. 이중 급성심근경색·뇌졸증 발병은 전체의 90% 가량이 50대 이상에 집중돼 있다. 고령화 현상에 따라 향후 발생률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생보협회는 CI보험 또는 GI보험을 통해 개인 의료비 부담을 경감시킬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다.  

CI보험이란 종신보험에서 CI보장을 결합한 상품으로 '중대한 질병'이나 '중대한 수술' 등 발생시 치료자금 용도로 사망보험금의 일부를 선지급한다. 암, 심근경색, 뇌졸중, 말기신부전, 5대 장기(심장, 간, 장, 폐, 신장, 췌장) 이식, 화상, 말기 간·폐질환 등을 하나의 보험상품으로 보장하는 것이다. GI보험은 기존 CI보험에서 일부 질환을 보장하거나 지급 조건을 다소 완화한 상품이다.

특히 올해 출시되는 CI·GI보험은 기존에 보장하지 않았던 갑상선암, 제자리암뿐만 아니라 만성질환, 합병증까지 보장하고 있다. 특약을 통해 발병위험이 증가하고 있는 중증치매, 일상생활장해 등 장기간병상태(LTC)도 담보한다.

선지급금의 경우 과거 보험가입금액의 50~80%에 한해 제공됐으나 최근에는 100%까지 지급하고 있다. 저해지환급형 상품 선택시 최대 35%까지 보험료 할인 혜택도 볼 수 있다.  

생보협회 관계자는 "CI·GI보험은 일반적인 종신보험, 질병보험과는 달리 보장내용이 복잡하고 다소 어렵기 때문에 보험상품에 대한 충분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06 흥국생명, 보맵과 손잡고 디지털 보험서비스 개시 webmaster 2018-05-03  
105 "보험사기 연루된 보험설계사, 현장서 퇴출 조치" webmaster 2018-05-03 1
104 금융당국 "금융혁신 과제, 80% 추진중" webmaster 2018-05-03  
103 생명보험, 2년만에 30% 계약해지…시킨 '설계사 수수료'와 GA webmaster 2018-04-06 46
» 생보협회 "가계 의료비 부담 54조원…보험 통해 '메디푸어' 대비해야" webmaster 2018-04-03 1
101 전통 금융인들이 보는 블록체인 전망은? webmaster 2018-04-03 4
100 ‘저승사자’ 김기식 금감원장 취임…“당국 권위 세울 것” webmaster 2018-04-03 6
99 보험가입시 ‘장애 여부‘ 고지 안해도 된다 webmaster 2018-03-08 11
98 금감원, 보험사 지배구조 들여다본다 webmaster 2018-03-08 6
97 메트라이프 "달러종신보험 초회보험료 130만달러 돌파" webmaster 2018-03-08 58
96 총자산 100조 시장 '변액보험', 올해는 더 치열하다 ★★ webmaster 2018-03-02 8
95 지난해 보험사 점포 344개 감소, 직원 1214명 줄였다 webmaster 2018-03-02 5
94 7월부터 월 449만원 이상 소득자 국민연금 보험료 오른다 webmaster 2018-03-02 12
93 변종 종신보험에 열받은 소비자들 왜 webmaster 2018-02-13 22
92 ‘ABL생명(옛 알리안츠생명)’ 패소로 보험업계 술렁 webmaster 2018-02-13 20
91 금융사 고배당 막은 당국, CEO 연봉도 집중 점검 webmaster 2018-02-13 3
90 금융당국, 차명계좌 과징금 부과 해석 관련 TF 회의 소집 webmaster 2018-02-13 8
89 "금융서비스 시장 '핀테크' 지고 '테크핀' 뜬다" webmaster 2018-01-11 20
88 금감원, 금융지주 지배구조 또다시 '검사'… "점검대상 지주사 선별 중" webmaster 2018-01-11 8
87 '금융혁신특별법’ 입법 추진…빅데이터ㆍ샌드박스ㆍ핀테크 띄운다 webmaster 2018-01-1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