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고려경영연구소
home intranet contact us e-mail
One's partner your business
sub4flash

금융정보

> 고객센타 > 금융정보

7월부터 국민연금 보험료 산정 기준이 바뀌면서 월 449만원 이상 버는 소득자의 국민연금 보험료가 오른다. 물론 나중에 받을 연금수령액도 늘어난다.

보건복지부는 국민연금 보험료를 매기는 기준소득월액 상한액을 월 449만원에서 월 468만원으로, 하한액을 월 29만원에서 월 30만원으로 올려 7월부터 2019년 6월까지 1년간 적용한다고 2일 밝혔다.

국민연금 보험료는 소득에 기반해 산정되지만 무한정 높아지거나 낮아지는 것은 아니다. 연금당국은 가입자가 상한액보다 큰 소득을 올리더라도 그 상한액만큼만 소득을 올리는 경우와 똑같이 취급해서 보험료를 매긴다.


또 가입자의 소득이 하한액보다 낮은 경우에도 하한액을 기준으로 보험료를 산정한다.

기준소득월액 상한액이 상향 조정됨에 따라 월 소득 449만원 이상 가입자 244만8천541명(전체 가입자의 13.6%)의 보험료가 최고 월 1만7천100원 오르게 된다. 월 소득 449만원 미만 가입자의 보험료는 바뀌지 않고 그대로 유지된다.


연금당국은 기준소득월액에 보험료율(9%)을 곱해서 보험료를 산정한다.

예를 들어 올해 3월 현재 500만원의 월급을 받는 직장인 A씨가 있다고 하면, 연금당국은 6월까지는 A씨에게 상한액 월 449만원을 적용해 월 40만4천100원(449만원×0.09)의 보험료를 부과한다.


그러나 7월부터는 상한액이 월 468만원으로 높아짐에 따라 연금당국은 A씨에게 보험료로 월 42만1천200원(468만원×0.09)을 매긴다.

따라서 A씨는 7월부터 보험료로 월 1만7천100원을 더 내게 된다.

만약 A씨가 회사에 다니는 직장 가입자라면 보험료의 절반은 자신이, 나머지 절반은 회사가 부담한다.

복지부는 2010년부터 보험료와 연금급여를 산정하고자 전체 가입자 평균소득의 3년간 평균액(A값) 변동률(4.3%)을 반영해서 기준소득월액을 조정하고 있다. 물가상승으로 연금의 실질가치가 떨어지는 것을 막고 적정 수준의 연금급여를 보장하기 위해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37 '그림자 금융'이란 무엇이고 왜 위험한가요? KAC 2013-05-21 3816
136 이렇게하면 은행이자 더 받을수 있다 KAC 2012-11-16 2618
135 "이러다 리먼 사태가 또.." 9월 위기설, 한국은? KAC 2013-08-22 2617
134 美 양적완화 축소..하반기 한국경제 흔드나 KAC 2013-06-20 2595
133 금융정보게시판이 개설 되었습니다. KAC 2012-07-30 2534
132 고금리 RP· 해외 하이일드채권 매력 여전…주가지수 크게 떨어져 ELD 등 가입 고려해 볼만 KAC 2013-07-02 2428
131 유로 해체 시나리오.. 메르켈 총리의 결단은? KAC 2012-08-20 2386
130 '즉시+변액+저축 연금보험'으로 준비하는 노후대비 KAC 2013-06-14 2371
129 최경환 "적어도 내년까지는 확장적 재정·통화 정책"(종합) KAC 2014-07-28 2352
128 경제 전문 기자가 말하는 재테크의 기본 KAC 2013-07-23 2326
127 현재의 주택시장은 부양대책이 필요한가? KAC 2012-08-20 2318
126 [재테크]생명보험금과 상속포기, 그리고 상속세 KAC 2014-08-04 2298
125 [세법시행령]'종신형 연금보험' 수령액 한도 도입 KAC 2014-02-05 2287
124 [Money&Life]‘시중금리+α의 매력’… 투자자금 인컴 펀드로 몰린다 KAC 2013-04-26 2273
123 2012년 부동산 세제개편안 KAC 2012-08-16 2254
122 중소기업 담보대출 평균 4.16%, 최저 금리 은행 어디? KAC 2014-03-24 2245
121 [변액보험 바로알기上]젊을수록 변액이 유리…세대별 맞춤전략 KAC 2015-01-27 2208
120 기준금리 0.25%p 깜짝 인하, 금융권 희비 KAC 2013-05-10 2192
119 기준금리 또 동결..채권 전략 '안갯속' KAC 2013-04-12 2188
118 카드공제한도 고작 300만원.."신용,체크카드 구분 의미없어" KAC 2014-01-13 2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