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고려경영연구소
home intranet contact us e-mail
One's partner your business
sub4flash

금융정보

> 고객센타 > 금융정보


- 코스피 장중 한때 1900선 아래로 밀려
- 코스닥 올들어 두번째 사이드카 발동
- 원·달러 환율 28원 올라…안전자산 달러로 수요 몰려

국내 금융시장이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Brexit·브렉시트) 우려에 주저앉았다. 외국인투자자들이 매도 물량을 쏟아내면서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상위주가 일제히 급락했고 코스닥시장에선 올 들어 2번째로 사이드카가 발동했다.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달러 수요가 늘면서 원·달러 환율은 큰 폭으로 올랐다.

24일 오후 13시34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76.96포인트(-3.87%) 급락한 1909.75를 기록하고 있다.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4.84포인트 오른 2001.55로 상승 출발했지만 브렉시트 투표 개표 현황에 따라 롤러코스터를 탔다. 개표율이 70%를 넘어선 가운데 브렉시트 국민투표 결과 ‘탈퇴’가 ‘잔류’를 앞서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낙폭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영국 공영방송인 BBC가 영국이 유럽연합에서 탈퇴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코스피 지수는 한때 1900선 아래로 내려가기도 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1563억원 순매도를 기록하고 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828억원, 207억원 매수 우위를 보이고 있다. 프로그램 매매에서는 차익 거래와 비차익 거래 모두 매도 우위를 나타내며 전체적으로 1511억원 순매도를 보였다.

외국인은 선물 시장에서도 매도 우위를 보이고 있다. 코스피 200선물 1만1000계약 가량을 순매도하고 있다. 개인은 옵션 시장에서 풋옵션에 베팅하고 있다. 4800계약 가량 사들이고 있다.

업종별로 의약품(-6.12%) 증권(-5.73%), 섬유·의복(-5.48%) 업종이 특히 많이 빠지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주도 줄줄이 파란 불이 들어왔다. 삼성전자(005930)는 전날보다 3.08% 내린 138만6000원에 거래되고 있고 한국전력(015760) 현대모비스(012330) 기아차(000270) 등도 3%대 낙폭을 기록하고 있다. 포스코(005490)가 6%가량 내리고 있고 삼성물산(028260)도 5% 이상 빠지고 있다.

국내 주식시장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코스피200 변동성 지수(VKOSPI)는 전 거래일보다 31.10% 오른 23.82를 기록하고 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91% 내린 639.35를 기록하고 있다. 7.88포인트 오른 687.40으로 출발했으나 브렉시트 개표 결과에 따라 출렁였다. 오후 12시50분께 코스닥 시장에서 사이드카가 발동되기도 했다.

사이드카는 코스닥150지수 선물 가격이 6% 이상 상승 또는 하락하고, 코스닥150지수 현물 가격이 3% 이상 상승 또는 하락한 상태가 1분 이상 지속할 때 발동된다. 사이드카가 발동되면 프로그램매매 호가의 효력이 5분간 정지된다. 코스닥시장에서 사이드카가 발동된 것은 지난 2월12일에 이어 올해 두 번째다. 원·달러 환율은 오르고 있다. 이날 한국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28.05원 오른 1178.25원에 거래되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220 '그림자 금융'이란 무엇이고 왜 위험한가요? KAC 2013-05-21 5127
219 보험사 고전해도, 설계사 집단 GA는 고성장 webmaster 2020-04-02 3825
218 이렇게하면 은행이자 더 받을수 있다 KAC 2012-11-16 3070
217 "이러다 리먼 사태가 또.." 9월 위기설, 한국은? KAC 2013-08-22 2617
216 美 양적완화 축소..하반기 한국경제 흔드나 KAC 2013-06-20 2597
215 금융정보게시판이 개설 되었습니다. KAC 2012-07-30 2553
214 [세법시행령]'종신형 연금보험' 수령액 한도 도입 KAC 2014-02-05 2501
213 고금리 RP· 해외 하이일드채권 매력 여전…주가지수 크게 떨어져 ELD 등 가입 고려해 볼만 KAC 2013-07-02 2489
212 [재테크]생명보험금과 상속포기, 그리고 상속세 KAC 2014-08-04 2397
211 유로 해체 시나리오.. 메르켈 총리의 결단은? KAC 2012-08-20 2391
210 '즉시+변액+저축 연금보험'으로 준비하는 노후대비 KAC 2013-06-14 2390
209 최경환 "적어도 내년까지는 확장적 재정·통화 정책"(종합) KAC 2014-07-28 2389
208 경제 전문 기자가 말하는 재테크의 기본 KAC 2013-07-23 2331
207 현재의 주택시장은 부양대책이 필요한가? KAC 2012-08-20 2319
206 [Money&Life]‘시중금리+α의 매력’… 투자자금 인컴 펀드로 몰린다 KAC 2013-04-26 2279
205 기준금리 0.25%p 깜짝 인하, 금융권 희비 KAC 2013-05-10 2274
204 2012년 부동산 세제개편안 KAC 2012-08-16 2254
203 중소기업 담보대출 평균 4.16%, 최저 금리 은행 어디? KAC 2014-03-24 2252
202 카드공제한도 고작 300만원.."신용,체크카드 구분 의미없어" KAC 2014-01-13 2214
201 [변액보험 바로알기上]젊을수록 변액이 유리…세대별 맞춤전략 KAC 2015-01-27 2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