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고려경영연구소
home intranet contact us e-mail
One's partner your business
sub4flash

금융정보

> 고객센타 > 금융정보

ABL생명의 2017년 초회보험료가 대폭 증가하며 수입보험료의 성장을 이끌었다. 생보업계 전반의 수입보험료가 감소세로 돌아선 가운데 나온 이례적인 성장세다. 중국 안방보험에 인수된 이후 저축성보험 판매를 늘린 전략 때문으로 풀이된다.

다만 금융당국이 저축성 보험 판매 확대에 대한 리스크를 지적한데다 대주주 리스크가 부각되고 있어 포트폴리오 전략의 변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3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ABL생명의 2017년 개인보험 기준 초회보험료는 총 1조86억원으로 이는 2016년과 비교해 약 2010%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1년 사이 무려 20배가 늘었다는 의미다. 단체보험까지 포함한 일반계정 기준의 초회보험료는 1조228억원으로 이 역시 2016년가 비교해 1670%증가한 규모다. 

업계 전반과 비교하면 ABL생명의 성장세는 두드러진다. 2017년 초회보험료가 전년대비 증가한 생명보험사는 총 25개 생보사(협회 공시 기준) 가운데 ABL생명을 포함해 단 5곳에 불과하다. ABL생명을 제외하고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보험사는 IBK연금보험, 그러나 증가폭은 전년대비 62%에 불과하다. 특히 빅3로 꼽히는 삼성·한화·교보생명 모두 6%포인트에서 60%포인트까지 각각 감소했으며, 중소형 생보사로 갈수록 초회보험료의 감소폭은 커진다. 

ABL생명의 '이례적인' 결과는 저축성보험에서 그 원인을 찾을 수 있다. 실제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ABL생명의 2016년 말 기준 저축성보험의 계약건수는 3만2358건, 금액으로는 1조4478억원이었다. 그러나 1년 후 2017년 말 기준 저축성보험의 계약건수는 11만3955건, 금액 기준 4조279억원으로 각각 4배 가량 증가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안방보험 편입이후 급격히 상품 전략이 변했고 지난해 상반기 저축성보험 판매에 집중했다"며 "당시 중국 현지 보험사의 경우 6%이상의 저축성 보험 상품을 주로 취급하고 있었으나 국내 저축성 보험상품의 금리는 최대 3%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대적으로 낮은 국내 시장의 저축보험 상황을 활용해 저금리로 운용 자산(보험료)을 확보할 수 있다는 판단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실제 안방보험은 국내 생명보험사를 인수한 뒤 저축성보험 집중 판매를 통해 규모를 키우는 전략을 시행했다. 앞서 먼저 인수한 동양생명 역시 안방보험 산하로 들어간 뒤 저축성보험 비중을 크게 늘려 업계 9위에서 5위 수준으로 뛰어 올랐다. 



생보사_초회보험료_ABL생명


초회보험료 성장에 힘입어 수입보험료 역시 증가했다. 수입보험료는 초회보험료와 계속보험료 등으로 구성된다. ABL생명의 2017년 수입보험료는 2조3402억원으로 이는 2016년과 비교해 두 배 증가한 규모다. 반면 전체 생명보험사의 수입보험료는 지난해 113조9735억원으로 2016년 119조8112억원과 비교해 5조8377억원(-4.9%) 감소했다. 

또 다른 보험업계 관계자는 "생보사 수입보험료의 감소는 새로운 회계 제도 도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저축성보험의 판매를 줄이는 등 포트폴리오의 변화가 생긴 탓"이라며 "ABL생명은 판매 전략은 여타 보험사와는 엇갈린 행보"라고 말했다. 

저축성보험은 새롭게 도입되는 IFRS17 체제하에서 부담이 크다. 새 회계기준에서는 부채를 시가평가하고, 보험사가 판매한 저축성보험 만큼 지급을 대비해 동일 규모의 책임준비금을 마련해야 한다. 자칫 재무건전성을 훼손할 수 있다는 의미다. 

실제 ABL생명의 이 같은 공격적 행보는 금융당국의 지적을 받기도 했다. 금감원은 연초 ABL생명에게 저축성보험 과다 판매에 대한 경영유의 조치를 통보했다. ABL생명이 저축성보험의 판매실적이 사업계획상 연간 목표를 초과하고 있음에도 상품 포트폴리오 관리 방안을 마련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저축성보험 과다 판매에 대한 리스크를 강화하라는 주문이다. 

앞선 관계자는 "ABL생명은 작년 하반기부터 저축성보험의 판매를 줄여왔다"며 "대주주 리스크가 부각되며 추가 자본 확충에 빨간불이 들어온 상황에서 같은 전략을 다시 구사하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60 생명보험사, 몸집은 커지는데 수익률은 '제자리걸음' webmaster 2020-02-03 12
59 금감원 "새 수익회계기준 영향 통신업이 가장 커 webmaster 2018-11-05 12
58 '보험 강화' 외친 KB·신한·하나···ING생명 인수전 ‘안갯속' webmaster 2018-05-03 12
57 상반기 증시관련대금 1경6170조…전년비 13.9%↑ webmaster 2017-02-14 12
56 금감원, 기관제재 대신 MOU 체결…"자율개선 유도" webmaster 2019-12-02 11
55 9월 기업 체감경기 소폭상승… 계절적 요인 영향 webmaster 2019-10-01 11
54 금융위, 증권업 경쟁 활발…핀테크 진입규제 검토 webmaster 2019-04-04 11
53 금리인상, 깐깐해진 은행…중소기업 대출 갈수록 '첩첩산중' webmaster 2019-02-07 11
52 한국 금리 인상은 끝났다..`오히려 금리 인하 기대 살아날 수도` webmaster 2018-12-04 11
51 "美·中무역전쟁 공포" 코스피, 연중 최저점 찍었다..2271선 턱걸이 webmaster 2018-07-02 11
» ABL생명, 초회보험료 2000% 증가의 이면 webmaster 2018-05-03 11
49 금융혁신위금융공공기관에 노동이사제 도입해야 webmaster 2017-12-20 11
48 50년 무산·30년 부진…보험사 초장기채 수요 부진 배경은 webmaster 2017-11-13 11
47 정부, 중소기업에 추석맞이 16조 특별대출·보증 webmaster 2019-09-02 10
46 무역금융 235조원으로 확대…정부, 2년연속 6000억달러 수출 '총력전' webmaster 2019-03-04 10
45 오렌지라이프, 설계사-고객 연결 '옴니 세일즈 플랫폼' 론칭 webmaster 2019-02-07 10
44 ING생명, 건강증진형 보험 배타적 사용권 획득 webmaster 2018-05-03 10
43 새 국제회계기준 앞두고...중소보험사 자본확충 '애 타네' webmaster 2017-11-15 10
42 금융당국, 차명계좌 과징금 부과 해석 관련 TF 회의 소집 webmaster 2018-02-13 10
41 흥국생명, 변액보험 '미국 주식형 펀드' 신규 출시 webmaster 2020-04-02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