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고려경영연구소
home intranet contact us e-mail
One's partner your business
sub4flash

금융정보

> 고객센타 > 금융정보

2030세대 자영업자들이 동년배 직장인들에 비해 노후 대비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건강관리에 대해서도 더 큰 부담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6일 한화생명이 전문 리서치 기관을 통해 자영업자 200명, 직장인 100명을 대상으로 인터뷰한 결과, 2030세대 자영업자의 28.3%가 노후 준비를 하지 않는다고 답해 직장인(14.5%)에 비해 2배나 높은 수치를 보였다. 

노후자금을 준비하는 방법도, 자영업자는 예·적금, 주식 등을 선택하는 경향이 높은 반면 직장인은 연금 활용 비중이 높았다. 자영업자들은 장기적인 자금 운용에 제약이 많기 때문에 장기 납입이 필요한 연금상품을 선호하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2030세대 자영업자의 주요 불안요소로는 ‘건강관리’가 꼽혔다. 직장인의 일상생활 불안요소 1위는 재무관리(32.0%)로 나타난 반면 자영업자는 건강관리(28.0%)를 가장 큰 불안 요소로 택했다. 

카드회사의 통계 데이터를 분석한 실제 소비패턴도 같은 특성을 보였다. 건강식품을 구매를 위해 사용하는 연간비용이 직장인은 15만5000원 수준이었지만 자영업자는 38만9000원으로 2.5배에 달했다. 

2030 자영업자들이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은 반면 가벼운 병으로 병원을 찾을 수 있는 여유는 부족했다. 

한화생명이 자사 보험금 지급 건을 분석한 결과, 입원을 1회 할 때 자영업자는 1.5회 통원했으나 직장인은 1.8회 통원하는 것으로 분석돼, 자영업자의 입원 대비 통원횟수가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출근이 정해져 있고 오래 쉬기 어려운 직장인은 자영업자에 비해 입원보다는 통원을 많이 하고 있는 셈이다. 

반면 입원 보험금 지급금액은 자영업자가 직장인 보다 많았다. 입원을 동반한 연간질병의료비가 2030세대 자영업자는 173만원으로 직장인의 140만원 보다 더 높았다. 자영업자들은 통원으로 잔병을 치료할 기회가 적은 반면 한 번 병원을 가면 치료가 길어지거나 질병의 정도가 악화된 경우가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이번 조사는 한화생명 빅데이터팀이 2030세대 직장인과 자영업자의 라이프스타일을 파악하기 위해 한화 금융계열사 및 카드사 통계, 각종 SNS 데이터 등 약 3500만개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내놓은 결과다. 

이번 조사는 안정적인 직장생활보다 꿈을 좇아 창업을 선택하는 젊은 세대가 증가함에 따라 주력 소비층이 될 2030세대의 삶과 생각을 심층적으로 이해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됐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8 금리인상, 깐깐해진 은행…중소기업 대출 갈수록 '첩첩산중' webmaster 2019-02-07 5
157 ‘돈 안빌린다’ 가계대출 1년내 최저치 webmaster 2019-02-07 7
» 한화생명, 2030세대 자영업자 '노후준비 부족' webmaster 2019-02-07 2
155 오렌지라이프, 설계사-고객 연결 '옴니 세일즈 플랫폼' 론칭 webmaster 2019-02-07 10
154 금융권, 블록체인 기술 상용화 시동 거나 webmaster 2019-01-03 14
153 1월부터 혁신금융서비스 신청 받아 webmaster 2019-01-03 13
152 20% 이상 고금리 노출 237만명, P2P대출 급증 webmaster 2019-01-03 17
151 "자산 27%는 은퇴대비용…노후 최소생활비 184만원 확보 어려워" webmaster 2019-01-03 3
150 "내년 1분기 금융소비자보호 종합방안 내놓겠다" webmaster 2018-12-04 11
149 한국 금리 인상은 끝났다..`오히려 금리 인하 기대 살아날 수도` webmaster 2018-12-04 9
148 주요 시중은행 주담대 400조 돌파…올 최대폭 증가 webmaster 2018-12-04 26
147 금감원, 보험사 대출 건전성 양호…향후 금리 상승 대비해야 webmaster 2018-12-04 4
146 금감원 "새 수익회계기준 영향 통신업이 가장 커 webmaster 2018-11-05 7
145 보험업계 IFRS17 도입 시기, 이달 중순 확정된다 webmaster 2018-11-05 29
144 연금저축보험 세액공제분, 개인형 퇴직연금 계좌로 돌려줘야 webmaster 2018-11-05 37
143 물류창고 단체보험 가능해진다…개별보다 최대 20% 저렴 webmaster 2018-11-05 7
142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상승세 여전…8월보다 2조6천억↑ webmaster 2018-10-02 8
141 "무역전쟁에도 미국 주정부·민간기업, 중국과 협력관계 유지" webmaster 2018-10-02 14
140 ‘경기하강’ 늪에 빠진 한국경제 webmaster 2018-10-02 11
139 금융위"감사인 독립성 높여야…코스닥상폐 외부감사 검토 필요" webmaster 2018-10-02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