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고려경영연구소
home intranet contact us e-mail
One's partner your business
sub4flash

금융정보

> 고객센타 > 금융정보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루 등 비리 의혹을 받는 조양호(69) 한진그룹 회장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는 2일 국제조세조정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사기, 약사법 위반 혐의로 조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사정 당국이 한진 총수 일가의 비리에 대해 전방위적으로 수사에 나선 이래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이번이 3번째다. 

앞선 2차례는 조 회장의 아내인 이명희 씨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으나 법원에서 기각됐다. 이른바 '물벼락 갑질' 혐의로 논란을 일으킨 둘째 딸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경우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이 이를 반려해 영장 심사가 열리지는 않았다.

조 회장은 부친인 고 조중훈 전 회장의 외국 보유 자산을 물려받는 과정에서 상속세를 내지 않은 혐의로 고발돼 검찰 조사를 받아왔다. 조 회장과 그의 남매들이 납부하지 않은 상속세는 500억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 회장이 해외금융계좌에 보유한 잔고 합계가 10억 원을 넘는데도 과세 당국에 신고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국제조세조정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다만 상속세 포탈 부분은 더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영장 범죄사실에 담지 않았다.

조 회장은 또 일가 소유인 면세품 중개업체를 통해 이른바 '통행세'를 걷는 방식으로 부당이득을 챙기고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도 받는다.

아울러 조 회장은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의원 처남 취업청탁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받을 당시 자신의 변호사 비용을 회삿돈으로 지급하게 하고, 2014년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 때 맏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재판에서도 변호사 비용을 회삿돈으로 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이 밖에도 조 회장은 2000년부터 인천 중구 인하대 병원 근처에 약사와 함께 '사무장 약국'을 열어 운영하고 수십억 원의 부당이익을 챙긴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조 회장을 지난달 28일 불러 15시간 넘게 고강도 조사를 벌였으며 이 과정에서 조 회장은 혐의를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회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서울남부지법에서 이달 4∼5일께 열릴 것으로 보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0 키움증권 연 10.5% 수익 추구 스텝다운형 DLS 등 2종 출시 webmaster 2018-08-01 10
129 코스피, 무역분쟁 완화 기대감에 장중 2,300 돌파 webmaster 2018-08-01 6
128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저평가 상태…" 매수-미래에셋대우 webmaster 2018-08-01 12
127 "美·中무역전쟁 공포" 코스피, 연중 최저점 찍었다..2271선 턱걸이 webmaster 2018-07-02 10
126 무역 분쟁에 수출 악화까지 덮쳤다..코스피 더 떨어지나 webmaster 2018-07-02 4
125 '건강 나이' 따지는 보험상품 나온다 webmaster 2018-07-02 10
124 AI로 펀드투자 `MK파운트`열풍…일주일만에 1000명 webmaster 2018-07-02 19
» 조양호 구속영장…횡령·배임, 외국계좌 신고의무 위반 webmaster 2018-07-02 4
122 연금인줄 알고 가입했더니 종신보험…경찰들 '뿔났다' webmaster 2018-06-11 25
121 트럼프發 세계무역전쟁…동맹국조차 "분노·보복" 선언 webmaster 2018-06-01 8
120 내달 건보료 개편…직장인 상위 1%, 13만명 보험료 오른다 webmaster 2018-06-01 2
119 “카드가맹점 수수료율 인하, 대기업에만 혜택” webmaster 2018-06-01 7
118 6월 전국 4만2000가구 '분양 봇물'…수도권에 집중 webmaster 2018-06-01 3
117 감리위, 삼바 분식회계 결론 못냈다…7일 증선위서 또 대심제 대결 webmaster 2018-06-01 4
116 밥상물가 '비상' 채솟값 13.5%↑…휘발유·경유가격도 강세 webmaster 2018-06-01 3
115 1분기 성장률 1.0% 턱걸이…속보치보다 0.1%p 낮아져 webmaster 2018-06-01 3
114 금감원, ING생명에 경고 “종신보험, 연금으로 팔지 말라” webmaster 2018-05-03 59
113 ING생명, 건강증진형 보험 배타적 사용권 획득 webmaster 2018-05-03 5
112 푸르덴셜생명, 3년 연속 보험설계사 정착률 1위 webmaster 2018-05-03 11
111 '보험 강화' 외친 KB·신한·하나···ING생명 인수전 ‘안갯속' webmaster 2018-05-03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