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고려경영연구소
home intranet contact us e-mail
One's partner your business
sub4flash

금융정보

> 고객센타 > 금융정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추가 금리인하 가능성을 열어 뒀다. 향후 미국이 금리를 올리더라도 국내 자본유출이 심각하지 않고 내수가 더 악화된다면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총재는 2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김성식 국민의당 의원이 “미국 금리인상 이후 외환유출 가속도만 붙지 않는다면, 내수가 더 악화된다면 금리인하 정책도 쓸 수 있어야 하는데 금통위에서 이런 논의가 이뤄지고 있느냐”고 묻자, “당연히 그런 논의가 (있다), 지금 말씀하신 것을 다 금통위원들이 고민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총재는 미국이 3월이나 6월에 금리인상을 단행하더라도 한은이 곧바로 기준금리를 올리지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이 총재는 대외 여건상 통화정책 운용에 어려움이 있지만 정책 여력이 아직 남아있다는 의견도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어쩔 수 없이 한은이 금리동결을 하는 것 아니냐”는 의원들의 지적에 적극 해명했다.

이 총재는 “국내, 해외 경제여건 모두 불확실성이 높아 통화정책 방향을 미리 설정하기 어려운 게 사실”이라면서 “그러나 최근 금리동결 결정은 올리지도 내리지도 못해서 손 놓고 있는게 아니라 지금 경제상황에서는 현재 기준금리 수준이 가장 낫다는 판단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은은 탄핵 결정 이후 통화정책 시나리오도 구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재는 김 의원이 “새 정부가 들어선다는 가정 하에 어떤 정책 조합을 할지 체계적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지적하자, “당연하다. 그런 부분도 준비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2 한화금융, 6개 계열사 공동 브랜드 캠페인 실시 webmaster 2017-11-15 1
71 올해 보험사 장사 잘했다…주요 생·손보 순익 증가 webmaster 2017-11-15 1
70 몸집 줄이는 보험사…구조조정 '속도' webmaster 2017-11-15 1
69 대세는 인슈어테크’…보험에 기술 더하는 보험사들 webmaster 2017-11-15 1
68 새 국제회계기준 앞두고...중소보험사 자본확충 '애 타네' webmaster 2017-11-15  
67 사명 바꾼 DB생명, 신종자본증권 300억 발행 webmaster 2017-11-15 1
66 자본확충 희비 엇갈린 보험사들… 흥국생명 웃고 KDB·현대라이프생명 발 동동 webmaster 2017-11-15 1
65 금융발전심의회 새 출범…위원장에 윤석헌 서울대 교수 webmaster 2017-11-13 2
64 생명보험사 신계약 금액 증가율 ‘극과 극’ webmaster 2017-11-13 2
63 보험사 3분기 실적 생보는 '선방', 손보는 '주춤' webmaster 2017-11-13  
62 허위·과장광고로 보험계약 모집…보험사 이미지 손상 불가피 webmaster 2017-11-13 3
61 50년 무산·30년 부진…보험사 초장기채 수요 부진 배경은 webmaster 2017-11-13  
60 보험 계약 내용 증명할 때도 이젠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webmaster 2017-07-28 18
59 신한금융, 상반기 역대 최고 순익 webmaster 2017-06-23 23
» 추가 금리인하 가능성 열어둔 이주열 한은 총재 “외환유출 위험 없다면 금리인하 고민해야”한다는 지적에 “당연히 그런 고민을 하고 있다” webmaster 2017-05-05 7
57 [ET투자뉴스]만도, "2020년까지 이어…" 매수(유지)-동부증권 webmaster 2017-04-28  
56 코스피 외국인 매도에 낙폭 확대…삼성전자 240만원 밑으로 webmaster 2017-03-09 1
55 상반기 증시관련대금 1경6170조…전년비 13.9%↑ webmaster 2017-02-14 1
54 신한금융, 서울 중구청 복지사업 '드림하티' 후원금 1억원 전달 webmaster 2017-01-25 1
53 한은 기준금리 인하에 시중은행 수신금리 ↓ KAC 2016-08-19 920